[ICT 축제 평창] 통역·VR 스타트업, 기술은 금메달

경기장 안내로봇 ‘퓨로’ 관람객 맞이 준비 ‘완료’ 첨단 AI·VR기술로 ‘ICT올림픽’ 꾸린 강소기업들 ‘아바엔터’·’상화’…”평창 통해 글로벌 사업 기회”

[ 뉴스핌=성상우 기자 ] # 평창 동계올림픽 스타디움 주변을 헤매던 외국인이 “여기서 환전할 수 있나요?(Is Foreign currency exchange available?)”라고 영어로 묻자 “Media Vill에 있는 은행에서 환전할 수 있습니다 (Foreign currency exchange is available at the bank located in Media village)”라고 영어로 대답한다.

# 경기장 내 세탁실을 찾은 올림픽 참가 선수가 “세탁실이 어디냐(Where is the laundry room?)”고 물으면 “북측의 프런트 데스크에 있어요(The Laundry service is located at the front office in the North zone)”라고 답한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장내 ‘안내요원’ 역할을 맡은 로봇 ‘퓨로’가 외국인과 실제 대화한 내용이다. 퓨로는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일본어 등 4개 국어를 구사한다. 유창한 외국어 구사 능력으로 2018년 2월 올림픽이 열리는 평창 곳곳에서 외국어 자원봉사자들을 도와 수십만명의 외국인 관광객 응대를 도맡아 수행할 예정이다.

 

◆안내로봇 개발사 ‘퓨처로봇’

퓨로는 지난 2009년 설립한 로봇 전문 강소기업 ‘퓨처로봇’이 개발했다. 이 ‘안내요원’들은 올림픽 기간 동안 각 경기장을 비롯해 선수촌·미디어촌·종합운영센터 등 곳곳에 총 29대가 배치된다. 평창 축제의 최전선에서 수많은 외국인을 응대하며 한국 정보통신기술(ICT)의 첫인상을 담당한다. 이미 미국의 시애틀 공항과 실리콘밸리 새너제이 공항 등에 안내용 로봇을 수출한 바 있는 퓨처로봇은 이번 올림픽을 세계 무대로 본격 확장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 있다.

길찾기 같은 정보 제공 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다. 상대방과 눈을 마주치면서 가벼운 잡담을 하는 ‘고객 응대 서비스’도 가능하다. 상단 화면에 나타난 얼굴을 통해선 시선을 마주치거나 눈을 깜빡이면서 기쁨·슬픔·아쉬움 등 다양한 표정으로 ‘감정 표현’도 한다.

최근엔 한글과컴퓨터가 개발한 소프트웨어 ‘말랑말랑 지니톡’을 탑재, 서로 다른 언어를 구사하는 사람 간 통역 서비스도 가능해졌다. 올림픽 경기장 내 식당 등 다양한 매장에서 한국인 직원이 외국인 손님의 주문을 알아듣지 못할 때 퓨로가 양쪽의 통역을 맡는 식이다.

송세경 퓨처로봇 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로봇기술을 통해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홍보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한다”며 “퓨처로봇은 올림픽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한 단계 발돋움하는 질적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ICT 올림픽’이라는 주제로 꾸려질 이번 올림픽에선 삼성·KT 등 대기업뿐만 아니라 퓨처로봇 같은 강소기업들의 제품도 다수 만나볼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의 발주를 받은 강소기업의 첨단 기술들이 평창 올림픽 곳곳에 배치됐다.

 

◆VR 스노보드 선보인 ‘아바엔터테인먼트’

평창에서 주목해야 할 또 다른 강소기업은 가상현실(VR) 전문기업 ‘아바엔터테인먼트’다. 이 회사는 과기정통부가 2017년 11월 19일 개관한 ‘평창 ICT체험관’에서 체험할 수 있는 VR 시뮬레이터 ‘VR봅슬레이’와 ‘VR스노보드’를 제작했다.

실제 봅슬레이와 동일하게 4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제작된 어트랙션(VR체험 장치)에 올라 머리에 착용하는 VR 디바이스(HMD)까지 착용하면 실제 경기 장면을 구현한 VR 화면이 나오고 그에 맞춰 어트랙션이 움직인다.

VR스노보드 역시 VR 화면에 맞춰 특수 제작한 진동패드가 실제 코스의 경사도 등을 사실적으로 구현했다. HMD를 착용하면 눈이 하얗게 쌓인 스키장 로프가 눈앞에 펼쳐지고, 실제 스노보드를 타듯 다리에 힘을 줘 움직이면 스노보드가 앞으로 미끄러진다. 옆자리 체험자를 개인 화면 속 아바타 그래픽으로 구현한 경쟁모드도 가능하다.

 

◆VR 롤러코스터 구현한 ‘상화’

또 다른 강소기업 ‘상화’는 VR로 놀이기구 ‘롤러코스터’를 체험할 수 있는 어트랙션 ‘아바타 코스터’를 만들었다. HMD를 착용한 채로 360도 회전 의자에 앉으면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짜릿한 느낌을 느낄 수 있다.

이 어트랙션은 지난 2016년 7월 과기정통부가 신사업 선점을 위해 추진한 ‘가상현실(VR)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VR 테마파크 부문 사업자로 롯데월드와 함께 선정된 후 공동 개발한 결과물이다. 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 ICT 체험관 전시를 마치면 롯데월드에 배치된다.

상화 역시 이번 평창 올림픽에 대한 기대가 크다. ‘로봇VR 봅슬레이’, ‘자이로VR’ 등 로보틱스와 VR을 결합한 신개념 어트랙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VR 붐’이 일어난다면 국내외에서 사업 기회가 많아질 것이란 판단이다.

이은규 상화 부사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내내 체험관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출처 : http://www.newspim.com/news/view/20180130000255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